[보틀샵] Imperial Bottle Shop & Taproom 2016 포틀랜드원정대

두번째 날, 코아바에서 커피를 마시고, 폭폭에서 태국 음식으로 점심을 먹고 향한 곳은 임페리얼 보틀샵 앤 탭룸입니다.



태국 음식의 폭폭, 아이스크림의 솔트 앤 스트로, 커피의 스텀타운 등 포틀랜드의 '힙'한 가게들이 다들 이 거리에 모여 있습니다.



보틀샵이 위치한 동네는 뭔가 전형적인(?) 미국의 주택단지 입니다만, 이 거리를 중심으로 상점들이 예쁘게 꾸며져 있습니다. 



특히 보틀샵이 위치한 건물이 참 이쁘더군요.



들어가 봅시다.



들어가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보틀샵 보다는 탭룸으로써의 공간입니다. 그도 그럴 것이 이 곳은 보틀샵과 탭룸을 겸하고 있으니까요.



바가 있고,



테이블이 있습니다. 몰트 포대와 유리 카보이로 만든 등갓이 재미있네요. 건물의 층고가 높고, 창이 크게 나 있어서 시원시원하고 빛이 환하게 들어오는게 참 마음에 듭니다.



입구 옆에는 이렇게 그림들과 큰 벽화가 있습니다. 깨알같은 패러디 요소들...



위의 바 사진에서 짐작하셨겠지만, 보틀 샵으로써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. 그래도 있을건 다 있네요. 주로 포틀랜드와 오리건 에서 생산되는 맥주들에 집중되어 있습니다. 사워와 사이더도 한 쪽에 정리가 되어 있구요.



재미있게도 탭으로는 포싯이 아닌 보틀필러가 달려 있습니다. 왜 그런가 물어봤더니 그라울러 판매 때문이라고. 생각해보면 당연한거긴 합니다. -_-;



저녁에 숙소에서 마실 맥주들을 사고, 탭룸의 맥주를 샘플러로 마셔 봅니다.

Firestone Walker Opal

 가벼운 브렛, 달콤한 나무 . 입에서는 상당히 라이트함. 브렛 플레이버는 매우 미약하며 세종 캐릭터도 크게 두드러지진 않음. 밸런스는 좋음. 전체적으로 몰티


Bend Plum Provisional Sour

 사워 시큼함. 역시 새콤, 가벼움. 플럼 플레이버와 사워니스의 밸런스가 50:50. 


Crux [Banished] Freakcake

 시큼한 . 나뭇진 맛이 강하다. 몰티, 캐러멜 스윗이 강하지 않고 밸런스 좋음. 맛은 상당히 가벼움. 3:7~4:6


Scout Beer Garden Cinnamon Raisin Oatmeal Pale

 시나몬 . 매우 약간의 시트러스 아로마. 플레이버는 아주 가볍고 약간의 시나몬, 몰티 고소함만 살짝 느껴짐


Hopworks Kentucky Christmas

 가벼운 사워함. 역시 전체적으로 나뭇진 맛이 강하며 아주 살짝의 사워니스. 밸런스는 2:8정도




미국에서도 가장 힙한 동네, 포틀랜드. 그리고 그 포틀랜드에서도 가장 힙한 가게들이 모여있는 사우스이스트 디비전 스트릿에 위치한 임페리얼 보틀샵은 보틀을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펍으로써도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입니다. 코아바와 스텀타운에서 커피 마시고, 솔트앤 스트로에서 아이스크림 먹고, 폭폭에서 태국 음식으로 밥 먹고, 임페리얼 보틀 샵에서 맥주 마시면 당신도 포틀랜드의 힙스터!(....) 한 번 들러 보세요. :)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